설마동 레저관광

게시글 검색
  • 단양 수양개 선사유물 전시관
    수양개 선사유물 전시관은 1983년 충주댐 수몰지구 문화유적 발굴조사의 일환으로 발굴을 시작하여 중기 구석기시대부터 마한시대까지의 문화층에서 발굴된 수양개 유적의 유물과 정리, 연구된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수양개 유적은 우리나라 후기 구석기시대 석기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유적으로 20,000년을 전후한 시기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나타나는 구석기 공작의 유물들이 복합적으로 발굴 되어진 유적이다. 수양개Ⅰ지구 유적에서는 50여 곳의 석기제작소가 확인되어 이 시기 구석기인들의 석기제작방법을 추정, 복원하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해 주는...
  • 단양 비밀의 정원
    비밀의 정원은 국내 최대 5만송이로 조성된 LED 장미정원과 천연경관을 활용한 다양하고 아름다운 LED 조명의 일루미네이션 등의 조형물들이 설치되어 있다. 비밀의 정원은 수양개 빛터널의 또 하나의 새로운 체험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다.
    단양의 야경을 대표하는 비밀의 정원에는 관람객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포토존과 휴게공간이 자리잡고 있으며, 가족, 친지, 연인들에게 이제껏 경험하지 못한 특별한 기억을 남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다.
    분류
    성인 / 청소년...
  • 단양 수양개빛터널
    일제강점기에 건설된 수양개 터널은 적성면 애곡리 산 24-2에 길이 200m, 폭5m의 지하시설물로 일제 강점기 때 조성된 이후 수십년 동안 방치되었던 터널이다. 이 터널을 최신영상, 음향시설, LED 미디어 파사드 등을 접목시킨 복합 멀티미디어 공같으로 재탄성했다.
    총 5개의 테마 구간으로 구성, 첨단 프로그램을 통하여 LED 미디어파사드, LED 장미와 프로젝션 기법으로 구현한 프로젝션 체험, 32m 영상으로 표현하는 과거와 미래 등의 최신기술을 구현하였다.
    분류
    성인 / 청소년...
  • 단양 이끼터널
    수양개 선사유적 박물관 쪽으로 차로 10여분 거리에는 적성 이끼터널이 있다.
    옛 철로가 있더자리이며, 도로 양쪽 벽에 초록빛 이끼가 가득 피어나면서 새로운 명소로 떠올랐다.
    이 곳을 연인끼리 손을 잡고 거닐면 사랑이 이뤄진다는 얘기가 전해지고 있다.
  • 설마동 계곡
    장회나루 삼거리에서 설마로 방향으로 보이는 설마동 계곡이다.
    제비봉 서쪽 골짜기가 바로 비경지대인 설마동 계곡이어서 산과 계곡, 호수 모두가 수려하기 그지 없으며 가을 단풍철에는 그 경관이 극치를 이루고 산행길목에 "오성암" 이라는
    고즈넉한 산사가 자리 잡고 있어 산행인들의 좋은 쉼터가 되고 있다.
    설마동 계곡 깊이는 다양하며 보통 사람의 가슴정도까지 오며,...
  • 단양 스카이 워크
    한강 절벽 위에서 80∼90m 수면 아래를 내려보며 하늘 길을 걷는 스릴을 맛볼 수 있는 스카이워크이며, 시내 전경과 멀리 소백산 연화봉을 볼 수 있다. 말굽형의 만학천봉 전망대에 세 손가락 형태의 길이 15m, 폭 2m의 고강도 삼중 유리를 통해 발밑에 흐르는 남한강을 내려다보며 절벽 끝에서 걷는 짜릿함을 경험할 수 있다.
    남한강 수면에서 80∼90m 위에 25m 높이로 세워진 만천하 스카이워크 전망대는 발밑 100여 미터 아래 강물을 내려다보며 걷는 경험을 할 수 있고, 남한강의 아름다운 전경을 한눈에 담고 짜릿...
  • 단양 페러글라이딩
    낙하산과 글라이더의 장점을 합하여 만들어 낸 항공 스포츠로 별도의 동력 장치 없이 패러글라이더를 타고 활강하는 레포츠이다.
    패러글라이딩이란 패러슈트(낙하산)와 글라이딩의 합성어인데, 글자 그대로 낙하산의 안정성, 분해, 조립, 운반의 용이성 그리고 행글라이더의 활공성과 속도를 고루 갖춘 이상적인 날개형태로 만들어졌다.
    패러글라이딩은 패러슈팅과 행글라이딩의 비행 원리를 이용해 고안되었으며 바람에 몸을 실어 활공과 체공의 자유자재로 조정할 수 있는 스릴만점의 레포츠이다.
    단양 패러글라이딩 업체...
  • 충주호 유람선
    세월이 흘러도 변홤없는 뱃놀이의 묘미 유람선
    하늘빛을 훔친 듯 푸르게 빛을 발하는 충주호의 물결 그리고 그 물길을 따라 손으로 빚은 듯 아름다운 산세가 물 위에 영롱한 그림자를 이루고 있다. 빼어난 산수비경이 너무나 아름다워 예로부터 제2의 해금강이라고 불리어 왔다는 단양은 수많은 풍류객들이 선상유람을 즐기던 곳이기도 하다.
1
top